NATV 뉴스

  • 오늘의 주요뉴스
  • 본회의
  • 위원회
  • 의장단
  • 인물
  • 정당
  • 토론회·세미나
  • 기타

quick menu

  • On Air
  • 프로그램 다시보기
  • 편성표
  • 시청자문의
  • 채널번호
인터넷 의사중계 바로가기

현재 본문 위치 : > NATV 뉴스 > 정당

정당

통합당 “추경 기한 연기하면 예결위 참여”
2020-06-30 17:20
본문 크게하기 본문 작게하기
더불어민주당 단독 상임위원장 선출에 반발해 국회 일정을 보이콧하고 있는 미래통합당이 추경 처리 시한을 오는 11일까지 연기한다면 추경안 심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홍혜진 기잡니다.

미래통합당은 35조원이라는 역대 최대 규모의 추경안이 잘못된 처방에, 현실 인식도 결여된 무대책 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예산 대부분이 세금 낭비성 알바 일자리로 채워져 있고, 정작 코로나19 관련 예산은 전체의 2%에 불과하다는 겁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 미래통합당>
“DB알바, 전수조사 등 당장 시급하지도 않고 통계 왜곡용 일자리를 위해 억지로 일거리를 만들어낸 무대책 추경이며...”

통합당은 부적절한 세금 낭비성 예산은 삭감하고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를 지키기 위한 예산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민주당이 추경안 처리 시한으로 못 박은 다음 달 3일이 아닌, 11일로 일주일가량 연기한다면 예결위에 참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원 구성을 완료하자마자, 민주당이 곧바로 각 상임위를 열고 3차 추경안을 속결 처리한데 대해 제동을 걸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의 강제 상임위 배분에 반발해 사임계를 제출했던 통합당은 소속 의원들에게 희망 상임위 신청을 요청했습니다.

새로운 상임위 배분 명단을 작성해 상임위 복귀에 대비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통합당은 아직 박 의장이 사임계를 수리하지 않은 만큼, 사임계가 처리된 후에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통합당은 박 의장의 강제 상임위 배정에 대해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국회방송 홍혜진입니다.

[NATV 홍혜진 기자 / sealhj0416@hanmail.net ]
본 기사의 저작권은 NATV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취지에 어긋나거나, 약관 및 법률에 위반이 되는 글들은 운영자 임의로 삭제합니다.
글에 대한 1차적인 책임은 게재자에게 있습니다.
댓글쓰기
의견 등록하기
댓글이 없습니다.
처음 목록으로 이전 목록으로 1 다음 목록으로 마지막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