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전 정권이 월북몰이" vs "대통령실 개입 의혹"

2022-07-01 17:56

뉴스 정당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링크 공유하기

[앵커]
해수부 공무원 서해 피격 사건을 놓고 여당은 전 정권이, 야당은 현 정권이 개입했다며
연일 공세를 벌이고 있는데요
국민의힘은 전 정부의 각 부처가 월북몰이를 주도한 증거를 확인했다고 주장했고
더불어민주당은 해경의 월북 판단 번복에 현 정부 국가안보실 개입 의혹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보도에 홍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공무원 피격 사건의 책임자로 전 정권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특히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장관, 서주석 전 국가안보실 1차장을 당시 사건을 월북으로 몰아간 주동자로 지목했습니다.

국민의힘 서해 피격 진상조사 TF는 문재인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극단적 선택보다 월북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리라는 지침을 외교부에 내렸는데
이 과정에 세 사람이 핵심 역할을 했다는 겁니다.

TF는 또 전문가와 함께 사고 현장 시뮬레이션을 진행한 결과 당시 우리 정부와 군이 잘 대처했다면 공무원을 살릴 수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숨진 공무원이 발견된 곳이 남쪽에서 접근하면 눈으로 볼 수 있는 거리라며
실종자 확인 즉시 북측에 경고만 했어도 사살, 소각하는 만행을 저지를 수 없었다 겁니다.

TF는 내일은 직접 연평도를 방문해 사고 현장 해역을 둘러보고 모레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월북 번복 발표에 현 정권 개입 의혹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를 찾은 민주당 서해 공무원 사망사건 TF는 해경과 군이 새로운 증거가
제시되지 않았는데 결과를 뒤집었다며 배후에 국가안보실을 의심했습니다.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수사에 대한 면밀한 검토 없이 안보실 조율에 톱다운 지시에 의한 수사 결과 변경이 의심되는 정황입니다."

TF는 또 해경이나 국방부가 최종 판단을 하기 전에 합참의 판단을 듣는 과정이 없었다며 임의로 판단을 바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정권이 바뀌었다고 군이 정보 판단을 뒤집는 것은 국기 문란이라고 비판했습니다.

TF는 국민의힘을 향해선 불행했던 피살 사건을 월북몰이로 몰아가고 전 정권에 대한 공격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개탄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여야 모두 당내 관련 TF를 가동하고 진실 규명에 나섰지만 신구 정권 공격으로 흐르면서 정치 공방이 더욱 가열되는 모습입니다.

국회방송 홍혜진입니다.




[NATV 홍혜진 기자 / sealhj0416@hanmail.net]

본 기사의 저작권은 NATV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맨위로 가기 이전페이지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