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원팀 협약에도 李․李 설전…丁 “당 검증기구 설치”

2021-07-29 16:26

뉴스 정당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링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이 원팀 협약식까지 갖고 대선주자들 간 네거티브 공방 자제를 다짐했지만, 유력주자인 이재명, 이낙연 후보의 설전은 여전히 계속됐습니다.
정세균 후보는 당이 공식 검증기구를 설치해 대선주자들의 도덕성을 검증하자고 제안했는데, 다른 대선주자들이 동의할지는 미지수입니다. 장정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네거티브를 자제하자는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 간 원팀 협약에도 불구하고 이재명, 이낙연 두 후보의 장외 공방은 오늘도 계속됐습니다.

이재명 후보의 백제 발언으로 촉발된 지역주의 논란을 두고, 두 후보는 또다시 네 탓 공방을 주고받았습니다.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광주MBC 황동현의 시선집중
“지역주의를 반드시 깨자, 이 선의의 발언을 가지고 제가 지역주의를 조장했다...이런 건 정말 네거티브에 속하는 거죠.”

<이낙연 대선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
“상대 후보께서 오히려 이쪽이 흑색선전이다. 책임져야 한다고 그렇게 마지막 발언이 되셔서 정리가 되지 않고 오히려 문제가 계속되는 상황이 됐죠.”

이재명 후보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표결 당시 이낙연 후보의 찬반 논란과 관련해서도 거듭 공세를 이어갔고,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광주MBC 황동현의 시선집중
“탄핵에 찬성했느냐 반대했느냐 과거를 찾아보자는 게 아닙니다. 똑같은 상황에서 이중 플레이를 하는 게 문제죠.”

이낙연 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자신의 능력에 의문을 제기한 데 대해 정치적 공세라고 맞받았습니다.

<이낙연 대선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
“(각종 성과를) 애써 눈감으면서 아무것도 안 한 것처럼 하는 것은 정치적 공세죠. 그것에 대해서 일부러 제가 이러쿵저러쿵 대꾸를 않고 있는데요. 그러나 아실 분들은 아실 겁니다.”

여당 내 1,2위 대선주자들의 치열해지는 네거티브 공방전에, 정책 검증이 묻힐 것을 우려한 다른 후보들이 제동에 나섰습니다.

<정세균 대선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백제 발언도 그렇고 탄핵 문제도 그렇고 정리를 하고 가야 되는데...정리들을 안 하고 고집들을 부리는 바람에 아마 이 불이 안 꺼질 것 같아요.”

정세균 후보는 당이 대선후보를 철저히 검증해 네거티브를 지양하자며 당내 공식 검증기구 설치를 제안했고, 다른 후보들의 동의를 촉구했습니다.

기구가 설치된다면 우선 검증 대상이 될 이재명, 이낙연 후보 측은 아직까지 입장을 내놓지 않았고, 추미애, 김두관, 박용진 등 당내 나머지 대선예비주자들도 동의할지 여부는 미지수입니다.

국회방송 장정연입니다.


[NATV 장정연 기자 / budww@assembly.go.kr]

공공누리아이콘  해당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맨위로 가기 이전페이지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