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민주당 대선 후보들, 원팀 협약식 “상처주지 말자”

2021-07-28 18:16

뉴스 정당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링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이 과열로 치달으면서 당 안팎의 우려가 컸는데, 오늘 6명의 주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원팀 협약식을 열고 깨끗한 경선을 다짐했습니다.
공정 경쟁을 약속한 첫 날, 본경선 이후 첫 대선주자 방송토론회가 열렸는데, 과도한 네거티브 경쟁은 자제하는 분위기였지만 ‘백제 발언’ 등을 놓고 설전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주자 6명이 원팀 정신을 다짐하는 원팀 배지를 서로의 옷깃에 달아줍니다.

원팀 글자가 적힌 판넬을 들어 구호를 외치고,

“우리는 원팀”

경선에 정정당당하게 임하겠다는 다짐을 담아 선언문을 낭독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6명>
“우리는 치열하고 정정당당하게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동시에 서로 존중하고 협력하는 원팀이 되겠습니다.”

대선 경선 과정에서 악의적 비방이나 인신공격과 같은 네거티브 선거를 지양하고, 정책 경쟁을 실행하겠다는 내용입니다.

이재명, 이낙연 후보 간 설전에 다른 대선주자들까지 가세하고, 격한 공방이 장기화되자,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만든 자립니다.

송영길 대표는 협약식에서 최근 경선 과정에서 벌어지는 공방으로 당원들의 마음은 조마조마하다며, 가시 돋친 말은 서로에게 상처를 남길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대선주자들이 공정 경쟁을 선서한 날, 본경선 이후 첫 방송토론회가 열렸습니다.

토론회는 여권 대선주자 지지율 1, 2위 후보 간 신경전으로 시작했습니다.

<이낙연 후보 / 더불어민주당>
“서민들에 대한 지원 등 국회를 거쳐야 하는 것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이재명 후보의 국회에 대한 태도가 오락가락 하는 것 같아서 여쭙습니다. 우선 재난지원금에 관해서 이재명 후보는 날치기 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그것이 온당한 주문이신가 싶고요.”

<이재명 후보 / 더불어민주당>
“저는 오히려 이렇게 말씀 드리고 싶어요. 이낙연 후보님께서 상황에 따라 태도를 바꾸는 게 진짜 문제다. 예를 들면 참여정부 때는 대통령이 사면권을 제한하자 이렇게 주장하시다가 이후에는 전직 대통령도 사면하자 그러셨다가”

하지만 원팀 협약식을 의식한 듯, 네거티브 공방은 자제하는 모습입니다.

경선 과정에서 본인을 서운하게 한 후보가 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이재명 후보 / 더불어민주당>
“굳이 찍어서 말씀 드릴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낙연 후보 / 더불어민주당>
“말 안 할래요. (말 안하시겠습니까?) 나중에 더 야단맞을 것 같으니까요.”

토론회에선 최근 이재명 후보의 백제 발언을 놓고 공방도 벌어졌습니다.

정세균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향해, 호남 지역 불가론으로 읽혀진다며 잘못했다면 사과하고 털고 넘어가는 것이 맞다고 겨냥했고, 이 후보는 인터뷰 전문을 보면 맥락을 알 수 있다며, 정 후보의 오해라고 일축했습니다.

국회방송 김세정입니다.


[NATV 김세정 기자 / clean0811@naver.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NATV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맨위로 가기 이전페이지로 가기